“아빠야 문 열어”…현관에서 아빠 기다리던 아이를 두려움에 떨게 한 ‘괴한’

“아빠야 문 열어”…현관에서 아빠 기다리던 아이를 두려움에 떨게 한 ‘괴한’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아빠의 퇴근을 기다리던 A군은 갑자기 자신을 ‘아빠’라며 문을 열러달라는 ‘괴한’ 때문에 식은땀을 줄줄 흘리며 두려움에 떨었다.

아빠의 퇴근시간에 맞춰 기다리고 있던 A씨는 인기척을 느끼고 현관문 앞으로 달려가 “아빠?”라고 물었다.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그에 문 밖의 남성은 “어. 문 열어”라고 대답했지만 A군은 순간 ‘도어락을 열고 들어오면 되는데 왜 안들어오지?’라는 생각이 들어 다시 “아빠 내 이름이 뭐게?” 라 질문했다.

이 남성은 잠깐의 정적 후 “X발”이라는 말을 내뱉은 후 계단으로 내려갔다고 한다.

A군는 “순간의 정적이였지만 10분만큼 길게 느껴졌다”며 그 날 두려움에 떨다 한시간쯤 후 아버지가 돌아오고 나서야 겨우 잠에 들었다고 한다.

[저작권자 위키블루] 강수지 기자

ksj@cmmkt.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