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기 기분대로 운전하는 버스 기사님 때문에 내리지도 못하고 넘어질 뻔 했어요”

“자기 기분대로 운전하는 버스 기사님 때문에 내리지도 못하고 넘어질 뻔 했어요”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자기 기분대로 운전하는 버스 기사님 때문에 내리지도 못하고 넘어질 뻔 했어요”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온 게시물의 제목이다.

해당 게시물의 글쓴이 A양은 학교를 마치고 집에 가던 중 버스기사의 난폭운전으로 인해 내릴 정류장도 놓치고, 넘어질 뻔 하기도 했다고 밝혔다.

버스 안 사람이 가득 차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무임승차하려던 한 승객때문에 한바탕 싸웠던 버스 기사는 급출발과 급정차를 서슴치 않아 버스 안의 모든 승객들이 휘청거렸다고 한다.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또한 A양이 내려야 할 정류장에 도착했을 때는 A양이 내리기도 전에 문을 닫아버려 “문 좀 열어주세요! 저 내려요!” 라고 소리쳤음에도 불구하고 버스기사는 개의치 않고 출발해 버렸다.

결국 다음 정류장에 내려 돌아와야 했던 A씨는 “버스 기사가 자기 기분에 따라 운행해도 되는 건가요?”라며 불만을 쏟아냈다.

이에 누리꾼들 또한 “맞다 정차 후 일어나라고 스티커 붙어 있는데 막상 버스 정차하고 내리려고 일어서면 미리 준비하라고 욕먹는다”, “기사님들 기분에 따라 운전하다가는 정말 떼죽을 일어날 것 같다”며 해당 버스 기사를 비판하는 분위기였다.

[저작권자 위키블루] 강수지 기자

ksj@cmmkt.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