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의 시체, 죽은 뒤 1년까지 계속 움직인다…연구 결과 범죄 현장에 도움

사람의 시체, 죽은 뒤 1년까지 계속 움직인다…연구 결과 범죄 현장에 도움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최근 호주 센트럴 퀸즐랜드 대학에서 이뤄진 한 연구에서 ‘사람의 시체는 죽은 후 1년 동안 계속 움직인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해당 대학의 의학과 교수이자 과학자인 앨리스 윌슨은 타임랩스 카메라를 이용해 17개월간 30분마다 시체의 움직임을 촬영했다.

긴 시간동안 모인 자료를 연구해 본 결과 시체가 계속해서 움직이고 있다는 것을 발견했다.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윌슨 교수는 “시체가 미이라화 되며 인대가 건조해서 수축되기 때문에 움직임이 발생하는 것으로 보인다”며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해당 연구결과는 범죄현장이나 미제 사건에서 더욱 정확한 사체 부검 및 해석에 도움을 줄 것으롣 보인다.

[저작권자 위키블루] 강수지 기자

ksj@cmmkt.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