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랜 기간 ‘성관계’ 못한 사람, 면역 체계 떨어져 병에 걸릴 가능성 높아…

오랜 기간 ‘성관계’ 못한 사람, 면역 체계 떨어져 병에 걸릴 가능성 높아…

기사와 관련없는 자료

최근 미국 윌크스대학 연구팀 보도에 따르면 성관계를 오랫동안 하지 못한 사람은 면역력이 떨어져 병에 걸릴 가능성이 높다고 알려졌다.

일주일에 1-2회 성관계를 하면 인체 내에 침입한 세균을 둘러싸고 무력화시키는 혈액 내 항체인 ‘먼역글로불린A’의 분비량이 증가해 감기,독감 등 호흡기 질환에 저항력이 강해져 면역 체계가 강화된다.

기사와 관련없는 자료

[저작권자 각종사건사고] 김유진 기자 kyj@cmmkt.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