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인 화장실 간 사이 강아지 ‘비비탄 총’으로 쐈다가 ‘뺨’ 맞은 초등학생

주인 화장실 간 사이 강아지 ‘비비탄 총’으로 쐈다가 ‘뺨’ 맞은 초등학생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내 소중한 반려견이 누군가가 쏜 비비탄 총을 맞는다면, 내 소중한 아이가 누군가에게 뺨을 맞는다면 누구든 속상하고, 분노할것이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강아지에게 비비탄 총 쏴서 뺨 맞은 초등학생과 그 부모의 반응’ 이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올라왔다.

온라인 커뮤니티

글을 올린 당사자 A씨는 잠시 화장실을 간 사이 초등학생 3명이 비비탄 총으로 강아지를 쏘고 있었다.

이를 목격한 A씨의 남자친구는 반려견의 온 몸 곳곳에 생긴 상처에 참지 못하고 초등학생의 뺨을 쳤다.

온라인 커뮤니티

그러자 초등학생의 부모들은 A씨의 남자친구에게 달려와 “동물한테 그랬다고 애를 때리냐, 경찰서 가자”며 오히려 화를 냈다고 한다.

A씨는 “아이들을 때린 건 잘못했지만 말 못하고 비비탄 총 맞으면서도 사람 좋다고 꼬리 흔드는 우리 모모는 안소중한거냐?”라며 분노를 표현했다.

[저작권자 위키블루] 강수지 기자

ksj@cmmkt.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